최종편집 : 2019-08-26 09:51 (월)
미중분쟁·日보복에 환율 1200원 육박...'2년7개월 최고'
미중분쟁·日보복에 환율 1200원 육박...'2년7개월 최고'
  • 뉴픽(NewPIC)
  • 승인 2019.08.03 09: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일 오후 서울 중구 KEB하나은행 딜링룸 전광판에 원·달러 환율이 전 거래일보다 5.4원 오른 1188.5원을 나타내고 있다. 2019.8.1/뉴스1 © News1 안은나 기자

원/달러 환율이 1200원에 육박하며 2년7개월 만에 최고치로 마감됐다. 격화된 미중 무역분쟁과 일본의 화이트리스트 한국 제외 등 악재가 엎친데 덮친 결과다.

2일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일 종가보다 9.5원 오른 1198.0원에 마감했다. 이는 종가 기준 1208.3원에 거래를 마감했던 2017년 1월9일 이후 2년7개월 만에 가장 높은 수준이다.

이날 원/달러 환율은 미국이 중국에 추가 관세를 부과한다는 소식에 전날보다 7.5원 오른 1196.0원으로 출발했다. 일본이 한국을 수출우대국가 명단인 화이트리스트(백색국가)에서 배제할 것이 확실시된다는 소식도 영향을 미쳤다. 일본 각의는 이날 오전 한국을 백색국가에서 배제했다.

이후 안정자산에 대한 선호가 높아져 엔화와 스위스프랑이 강세를 보이며 원/달러 환율이 오전 한때 1191.6원까지 떨어지기도 했다. 환율은 오후 2시쯤 달러당 1197.0원에 거래되며 기존 장중 연고점인 1196.5원(5월22일)을 넘어섰고 장 마감 직전 상승폭이 커졌다.

민경원 우리은행 연구원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트위터에 중국에 대한 추가 관세 부과 방침을 발표했고, 그 때문에 시장 분위기가 안전자산으로 돌아서며 엔화와 스위스프랑이 강세를 보였다"며 "달러는 약세를 보였지만 신흥국 통화 대비 안전자산은 달러였다"고 평가했다.

이어 "미중 무역분쟁이 재점화됐다는 것을 반영해 당사자인 중국의 위안화와 중국 경제에 의존도 높은 원화 통화의 약세 압력이 높아졌다"고 덧붙였다.

더욱이 한일 갈등이 겹쳐 원화의 약세폭이 다른 아시아 통화보다 컸다. 외국인이 코스피에서 4000억 달러를 순매도한 것도 환율 상승에 일조했다.

시장에서는 이달 원/달러 환율이 1200원 선을 넘어설 것으로 보고 있다. 미중 무역분쟁이 격화되면 한국의 피해가 불가피하고, 수출 경기 회복 지연에 대한 확신이 강해지며 환율 상승 재료가 될 것이란 전망이다.

민 연구원은 "8월 원/달러 환율은 1170~1210원 선이 될 것"이라며 "미중 무역분쟁 탓에 원화에 대한 시장의 태도가 우호적이지 않고 수출 경기 회복 지연 전망이 확신으로 바뀌며 1200원 상회 시도가 이어질 것"이라고 말했다.

다만 외환당국의 개입 가능성은 높아지고 있다. 지난 2분기 외환당국은 원/달러 환율이 1195원으로 치닫자 구두개입한 바 있다.

원·달러 환율이 달러당 1200원을 넘어선 것은 2017년 1월11일(장중 고가 1202.0원)이 마지막이었다.

민 연구원은 "원·달러 환율이 1200원 선을 넘어서면 당국에서 수수방관하지 않을 것"이라며 "당국이 환율 개입을 하면 달러를 사던 외국계가 차익실현을 위해 물량을 내놓으며 8월 말로 갈수록 하향 안정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뉴픽(NewPIC)

<뉴픽(NewPIC)> 후원하기

누구나 기사와 글을 작성하고, 정보와 일상을 공유하는 오픈 뉴스 커뮤니티

후원계좌 : KEB하나은행 260-910013-86604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제호 : 뉴픽(NewPIC)
  • 서울특별시 서대문구 서소문로 27, 충정리시온 301호
  • 등록번호 : 서울 아 52028
  • 등록일 : 2019-01-01
  • 발행인 : (주)뉴스온미디어 이은별
  • 편집인 : 이은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은별
  • 대표전화 : 02-989-0505
  • 팩스 : 02-6918-6353
  • Copyright © http://www.newpic.co.kr. All rights reserved.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