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9-05-21 22:38 (화)
간암세포 굶겨 죽이는 기술, 국내 연구진이 개발
간암세포 굶겨 죽이는 기술, 국내 연구진이 개발
  • 뉴픽(NewPIC)
  • 승인 2019.04.05 01: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TM4SF5의 아르지닌 감지 및 저해제 TSAHC에 의한 아르지닌 감지 제어 과정(한국연구재단 제공)© 뉴스1

국내 연구진이 간암세포를 굶겨 죽이는 기술을 개발했다.

한국연구재단(이사장 노정혜)은 서울대학교 이정원 교수와 이화여자대학교 최선 교수 공동 연구팀이 간암세포 생존을 위해 필수적인 아미노산(아르지닌)의 감지 및 이동 능력을 차단하는 기술을 개발했다고 5일 밝혔다.

최근 임상 연구들에 따르면 간암세포는 아미노산 중 하나인 아르지닌을 스스로 생성하지 못하게 돼 외부에서 섭취해야 한다.

때문에 아르지닌 분해효소를 처리해 간암세포가 아르지닌을 이용할 수 없게 하는 치료가 시도되고 있지만 내성이 동반되는 한계에 부딪혔다.

이에 연구팀은 아르지닌을 분해하지 않고, 단백질 합성에 활용되지 않도록 세포질로의 이동을 제한했다.

또 생리적 농도 수준의 아르지닌을 감지하고 이동시키는 요인이 TM4SF5라는 막단백질임을 동정(同定)하고, 그 저해제를 이용했다.

동정은 문제의 생물 개체가 갖는 여러 형질을 조사해 어느 분류군에 소속하는가를 결정하는 것이다.

간암세포가 자식작용을 통해 생체물질을 분해하고 나면 세포소기관인 리소좀 안에 아르지닌이 생긴다. 리소좀 안의 아르지닌 농도가 높을 때 TM4SF5가 이를 감지해 세포막에서 리소좀막으로 이동한다.

그리고 리소좀 안 아르지닌과 결합해 아르지닌 운송자(SLC38A9)에게 전달해 세포질로 이동하도록 한다.

이때 TM4SF5와 함께 리소좀막으로 이동한 신호전달인자 mTOR와 단백질 합성에 중요한 하위인자 S6K1의 활성화가 일어나고, 세포질로 이동된 아르지닌은 간암세포의 생존/증식에 활용된다.

연구팀이 개발해 온 TM4SF5 억제 화합물(TSAHC)을 이용하면 TM4SF5와 아르지닌의 결합을 억제하고, 단백질 합성 신호 전달에서 중요한 기여를 하지 못하게 할 수 있다.

서울대 이정원 교수(맨 왼쪽,교신저자), 이화여대 최선 교수(가운데,공동교신저자), 서울대 정재우 박사과정(제1저자)© 뉴스1

이정원 교수는 “그동안 정확하게 밝혀지지 못했던 리소좀 내부의 아르지닌 감지 센서를 생리적 수준에서 동정했다”며 “아르지닌의 이동성을 제어함으로써 궁극적으로 간암세포를 굶겨 죽이는 기전과 단서를 확인했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한국연구재단 기초연구사업(중견연구, 선도연구센터), 글로벌프런티어사업의 지원으로 수행됐다.

연구 성과는 세포 대사 분야의 국제학술지 ‘셀 메타볼리즘(Cell Metabolism)'에 5일(한국시간) 게재됐다.

 

뉴픽(NewPIC)

<뉴픽(NewPIC)> 후원하기

누구나 기사와 글을 작성하고, 정보와 일상을 공유하는 오픈 뉴스 커뮤니티

후원계좌 : KEB하나은행 260-910013-86604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제호 : 뉴픽(NewPIC)
  • 서울특별시 서대문구 서소문로 27, 충정리시온 301호
  • 등록번호 : 서울 아 52028
  • 등록일 : 2019-01-01
  • 발행인 : (주)뉴스온미디어 이은별
  • 편집인 : 이은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은별
  • 대표전화 : 02-989-0505
  • 팩스 : 02-6918-6353
  • Copyright © http://www.newpic.co.kr. All rights reserved.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