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9-05-21 22:38 (화)
파나진, 박준곤 전 대표와의 손해배상 청구 소송 2심 승소
파나진, 박준곤 전 대표와의 손해배상 청구 소송 2심 승소
  • 뉴픽(NewPIC)
  • 승인 2019.04.02 22: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PNA기반 유전자 분자진단 전문 기업 파나진(대표이사 김성기)이 박준곤 전(前) 대표와의 손해배상 청구 소송 2심에서 승소했다고 2일 밝혔다.

3월 28일 대전고등법원에서 열린 선고 공판에서 재판부는 박준곤 전 대표에게 약 31억원의 원금과 원금에 대해 2011년 5월 1일부터 2019년 3월 28일까지 연 5%, 3월 29일부터 다 갚는 날까지 연 15%의 비율로 각각 계산한 돈을 파나진 측에 지급하라는 판결을 내렸다.

2012년 파나진 주주들은 박준곤 전 대표가 파나진 각자 대표이사로 재임할 당시 중국자회사인 ‘칭따오스틸’과 자신의 비상장 개인기업인 ‘코람스틸’에서도 대표이사로 동시에 재직하면서 파나진의 설비 등을 부당하게 이용해 수 십억원대의 피해를 입힌 혐의로 박 전 대표를 검찰에 고발한 바 있다.

이에 2018년 6월 19일 대법원에서 박준곤 전 대표에게 중국 자회사인 ‘칭따오스틸’을 이용한 배임혐의에 대해 징역 1년 6개월, 집행유예 3년의 유죄가 최종 확정됐다.

파나진은 2심 판결이 1심 판결보다 승소 금액이 줄었지만, 박준곤 전 대표로 인해 입었던 부당한 피해를 일부 회복할 수 있게 됨은 물론 시장 일각의 우려를 말끔하게 해소하게 된 점을 기쁘게 생각한다며 대법원 상고 여부는 변호인단과 협의해 결정하겠다고 밝혔다.

㈜파나진은 PNA 소재 기반의 분자진단 전문기업으로 세계 최초로 인공 유전자인 PNA(Peptide Nucleic Acid)의 대량생산 기술을 개발, 독점 판매권을 보유하여 고품질의 PNA를 전 세계에 공급하고 있다. PNA를 이용한 ‘유전자 진단칩’과 맞춤형 암치료에 필수적인 ‘암 유전자 변이 진단 제품’ 등 우수한 진단제품 개발 사업을 수행하고 있다.

 

뉴픽(NewPIC)

<뉴픽(NewPIC)> 후원하기

누구나 기사와 글을 작성하고, 정보와 일상을 공유하는 오픈 뉴스 커뮤니티

후원계좌 : KEB하나은행 260-910013-86604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제호 : 뉴픽(NewPIC)
  • 서울특별시 서대문구 서소문로 27, 충정리시온 301호
  • 등록번호 : 서울 아 52028
  • 등록일 : 2019-01-01
  • 발행인 : (주)뉴스온미디어 이은별
  • 편집인 : 이은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은별
  • 대표전화 : 02-989-0505
  • 팩스 : 02-6918-6353
  • Copyright © http://www.newpic.co.kr. All rights reserved.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