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9-05-21 22:38 (화)
신축 오피스텔 투자 속앓이…분양가 높고 월세는 낮아
신축 오피스텔 투자 속앓이…분양가 높고 월세는 낮아
  • 뉴픽(NewPIC)
  • 승인 2019.03.19 01: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News1 이지원 디자이너

신축 오피스텔 수익률이 기존 상품보다 상대적으로 낮은 것으로 조사됐다. 분양가는 높지만, 임대료는 높지 않아서다.

18일 직방이 올해 1∼2월 국토교통부 실거래가를 분석한 결과, 서울에서 2017년 후에 준공(입주 약 2년 차)한 오피스텔 임대수익률은 3.89%였다. 2017년 이전에 들어선 오피스텔 수익률(4.35%)보다 낮다.

수도권에선 비슷한 분위기다. 경기도는 신축과 기존 오피스텔 임대수익률이 각각 3.83%, 4.67%였다. 인천은 4.18%, 4.79%로 조사됐다.

신축 오피스텔은 매매가격이 상대적으로 높다. 반면 월세는 임차인이 부담할 수 있는 월세에 마지노선이 있어 높게 유지하기 어렵다. 수익률이 낮은 배경이다.

올해 들어 2월까지 거래된 신축 오피스텔의 전용면적 3.3㎡당 매매가격은 약 921만원이다. 반면 2년 차 이상 매매가격은 약 680만원으로 신축 대비 241만원 비싸다. 월세는 5000원 차이에 불과하다.

직방 관계자는 "공급과잉 지역에선 공실 우려로 월세에 한계가 있다"며 "신축 오피스텔이 임차인을 모을 장점이 없다면 수익률 차이는 더 벌어질 것"이라고 말했다.

뉴픽(NewPIC)

<뉴픽(NewPIC)> 후원하기

누구나 기사와 글을 작성하고, 정보와 일상을 공유하는 오픈 뉴스 커뮤니티

후원계좌 : KEB하나은행 260-910013-86604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제호 : 뉴픽(NewPIC)
  • 서울특별시 서대문구 서소문로 27, 충정리시온 301호
  • 등록번호 : 서울 아 52028
  • 등록일 : 2019-01-01
  • 발행인 : (주)뉴스온미디어 이은별
  • 편집인 : 이은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은별
  • 대표전화 : 02-989-0505
  • 팩스 : 02-6918-6353
  • Copyright © http://www.newpic.co.kr. All rights reserved.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