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9-05-21 22:38 (화)
음란물 퇴출한 텀블러…韓이용자 40% 줄었다
음란물 퇴출한 텀블러…韓이용자 40% 줄었다
  • 뉴픽(NewPIC)
  • 승인 2019.03.19 01: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방송통신심의위원회는 지난해 6월 미국 텀블러 측과 화상회의를 갖고 음란물 유통 관련 자율규제에 대해 논의를 진행했다. © News1

국내 음란물 시장의 메카로 불렸던 미국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텀블러'의 국내 이용자가 크게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18일 통계·분석업체 닐슨코리안클릭에 따르면 지난 2월 텀블러의 국내이용자수(월간순이용자)는 총 64만명으로 전년동기대비 40% 이상 급감했다. 사실 매달 100만명에 달했던 텀블러의 국내 이용자는 지난해 6월 방송통신심의위원회가 텀블러측과 회의를 갖고 음란물 자율규제를 요청한 직후, 이용자가 급감하기 시작했다.

특히 지난해 12월 텀블러가 애플 앱스토어의 앱 삭제 사태 이후, 아예 음란물 퇴출을 선언하면서 10만명 이상의 국내 이용자가 동시에 빠져나갔다. 외신보도 등에 따르면 미국 현지에서도 음란물 차단 직후 텀블러의 트래픽이 전달대비 30% 이상 급락한 것으로 보고 있다.

그러나 국내 음란물 콘텐츠 유통이 아예 사라진 것은 아니다. 음란물 유통업자들은 최근 텀블러를 떠나 텔레그램과 트위터 등 외산 SNS로 몰리고 있다. 특히 '소라넷', '야한사진' 등 음란물과 관련된 용어를 한글이 아닌 알파벳으로 검색하면 최근 생성된 텔레그램 계정을 누구나 쉽게 확인할 수 있다. 이곳에서 미성년자 관련 음란물 등 유해 콘텐츠가 다량 유통되고 있다.

특히 과거에는 수백여명이 모인 텔레그램 단체방에서 개인들이 음란물을 주고받는 것에서 그쳤다면 최근에는 웹하드에서 활동했던 음란물 유통업체들이 조직적으로 텔레그램 계정을 만들어 음란물을 유통, 자사사이트를 홍보하고 있다.

업계 한 관계자는 "과거에는 웹하드에서 자주 유통되는 영상에 자막을 심어 홍보했다면, 최근에는 아예 텔레그램 계정을 통해 음란물을 유통하는 경우가 더 많다"면서 "구글 이미지 검색을 통해 유입된 음란물 수요보다 텔레그램을 통해 접속하려는 이용자들이 더 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된다"고 말했다.

뉴픽(NewPIC)

<뉴픽(NewPIC)> 후원하기

누구나 기사와 글을 작성하고, 정보와 일상을 공유하는 오픈 뉴스 커뮤니티

후원계좌 : KEB하나은행 260-910013-86604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제호 : 뉴픽(NewPIC)
  • 서울특별시 서대문구 서소문로 27, 충정리시온 301호
  • 등록번호 : 서울 아 52028
  • 등록일 : 2019-01-01
  • 발행인 : (주)뉴스온미디어 이은별
  • 편집인 : 이은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은별
  • 대표전화 : 02-989-0505
  • 팩스 : 02-6918-6353
  • Copyright © http://www.newpic.co.kr. All rights reserved.
ND소프트